프로그램
설교
뉴스
카테고리
프로그램 설교
뉴스 QT
시청안내 광고문의
미디어선교후원
글로벌선교방송단
편성표
공지사항
GOODTV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다번역성경찬송
녹톡
105세 성도 철학자의 은퇴 조언
장세인 (shane@goodtv.co.kr)
2024.04.02
[앵커

교회 내 늘어나는 6070세대. 직장에서 은퇴하고 얼마 있지 않아 교회 사역도 내려놓아야 하는 나이가 되는데요.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알려진 105세의 철학자 김형석 교수가 이들을 위해 조언을 건넸습니다. 장세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김형석 명예교수 / 연세대학교 : 저는 지금도 일할 수 있고 그래도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으니까 좀 더 살아도 괜찮아요. ]

105세의 철학자 김형석 교수가 은퇴를 앞둔 6070세대들을 향해 말합니다. 김 교수는 어릴 적에 선천적으로 몸이 약해 20살을 넘기지 못할 거라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신앙으로 하나님께 매달렸습니다.

[ 김형석 명예교수 / 연세대학교 : 그 열네 살 났을 때 나는 기도드리고 다 잊어버렸어도 그게 그대로 남아있으니까 지금도 주님께서 주신 일인데… 주님께서 부탁하신 일인데… ]

100세 시대, 아니 120세 시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장수하는 것이 현실이 됐습니다. 하지만 6~70대가 되면 교회의 모든 사역도 내려놓고 은퇴를 해야 합니다. 김형석 교수는 이들을 향해 조언합니다.

[ 김형석 명예교수 / 연세대학교 : 내 인생에서 제일 소중한 나이가 언제였는가 하면 60에서 80이에요. 그 나이가 없었으면 내가 한 일의 절반나마 없어지고 말아요. 내가 얼마나 큰 사랑을 가지고 사는가. 나를 위해서 사는 사람은 남는 것 없다. 언제나 민족과 국가를 걱정하면서 살게 되면 그 사람은 자기도 모르는 동안에 민족, 국가만큼 성장할 수 있고… ]

김교수의 조언의 핵심은 사랑으로 섬기는 삶을 잘 지켜가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 교회의 현실은 다릅니다. 대형교회들은 교인의 30%를 차지하는 60세에서 90세 사이 성도들을 위해 공동체를 마련하고 있지만 아직 동년배와의 친목모임이 주를 이룰 뿐 할 수 있는 일이 많진 않습니다.

미래목회연구원, 목회데이터연구소 등이 만 71세 이상 교인 1천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0.3%는 직분을 은퇴한 뒤에도 다시 교회사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 김성묵 장로 (76세) / 두란노아버지학교운동본부 고문 : 제가 올해 76이거든요. 이제 정리할 때가 오지 않았나 이런 생각을 했는데… 정말 크리스천으로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또 어떻게 인생을 마무리해야 할지… ]

[ 이순남 집사 (71세) / 온누리교회 교정사역 : 70이 넘어가면서 다시 한번 저를 생각할 수 있는 그런 시간들을 갖고 싶었는데 제가 정말 살아 숨쉬는, 움직일 수 있을 그때까지 나는 계속 하겠다… ]

고령성도 사역 담당자들은 교회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 활동의 장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한결같이 말합니다.

[ 심길섭 장로 / 온누리교회 원더풀라이프 사역담당 : (시니어 사역을) 제2의 주일학교라고 하지 않습니까, 시니어 인구가 늘어나니까. 교회가 이 문제를 가지고 고민해줘야… ]

6070세대, 건강으로는 청년이나 다를 바 없지만 아직 사회와 교회 대다수는 이들을 돌봄의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것이 현실입니다. 고령화로 점점 늘어나는 1천만 노인들이 은퇴 후에도 할 수 있는 일을 위해 교회를 비롯해 한국사회가 적극 나설 때입니다.

GOODTV NEWS 장세인입니다.
후원배너 미디어 방송선교 헌금하기 >
추천뉴스
[체헐리즘①]발달장애 시설, 올바른 섬김의 조건은?
[체헐리즘①]발달장애 시설, 올바른 섬김의 조건은?
2024.04.18 (목)

[이단, 死후①] ‘신’ 이었던 교주가 사망하면 어떻게 될까
[이단, 死후①] ‘신’ 이었던 교주가 사망하면 어떻게 될까
2024.04.18 (목)

‘개척교회 3년차’ 1인 3역 목회현장
‘개척교회 3년차’ 1인 3역 목회현장
2024.04.18 (목)

기독교 박해 대비하는 ‘지하신학교’ 시작된다
기독교 박해 대비하는 ‘지하신학교’ 시작된다
2024.04.17 (수)

예배 회복을 위한 찬양대원의 역할은?
예배 회복을 위한 찬양대원의 역할은?
2024.04.17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