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설교
뉴스
카테고리
프로그램 설교
뉴스 QT
시청안내 광고문의
미디어선교후원
글로벌선교방송단
편성표
공지사항
GOODTV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다번역성경찬송
녹톡
특별기획 ㅣ당신의 뇌가 위험하다..AI 명상 앱의 ‘반란’
김효미 (hmkim0131@goodtv.co.kr)
2024.03.12
[앵커]

요즘 전세계적으로 명상 앱이 인깁니다. 스마트폰 만 있으면 앱을 실행시켜 명상을 하고 마음의 안정을 얻을 수 있어서인데요. 여기에다 챗gpt 기능까지 더해진 AI 명상 앱은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특히 각광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AI 명상 앱을 이용할 땐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효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 당신은 안전합니다. 이 순간 모든 것이 괜찮습니다. ]

지난 해 갑자기 스스로 목숨을 끊은 벨기에의 한 30대 남성. AI 명상 앱 속 상담 챗봇으로부터 지속해서 자살을 종용받고 결국 목숨을 끊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즈에 따르면 이 남자는 앱 이용 6주 만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명상 앱의 인기가 갈수록 확산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2021년 명상 앱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6000억원이고 2027년이면 약 50조 원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명상 앱을 많이 사용하는 국가는 미국, 인도, 브라질, 영국, 독일 순으로 모두 GDP 상위 국가입니다. 특히 전세계 젊은 세대들에게 환영을 받고 있다는 것이 주목할 부분입니다.

[ 국내 ‘M’ 명상 앱 관계자 : 불안감을 잠재워 주는 거, 잠 못 잘 때 할 수 있는 명상도 많고요. 불안이나 스트레스 줄여주는 명상이 좋아요. ]

최근 WHO는 직원들의 불안으로 발생하는 기업손실을 연간 1000억원대, 갤럽은 번아웃으로 인한 직원들의 낮은 업무 참여도로 약 1경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스트레스에서 오는 번아웃을 해결하기 위해, 또 불안 해소를 위해 앱을 이용하는 젊은 세대도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직원 복지 차원으로 명상 앱을 도입하는 기업도 증가 추셉니다.
그런데 앱 이용자들 대부분은 제대로 된 전문가의 가이드 없이 명상 앱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 명상 앱 이용, 부작용 호소 환자 :마음이 안정적이고 밝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는데 (명상) 호흡법을 하고 나서부터는 저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많아지고 잡념도 많아지고 불안도가 올라 갔어요. 명상을 끊고 나서부터 다시 원래대로 돌아왔던 기억이… ]

[ 명상 앱 사용자 : (명상 앱에) 계시는 분들 하는 말들이 저랑 잘 맞았어요. 저는 그분들 이력을 잘 모르겠는데요. 기본적으로 명상을 공부하는 분들이겠죠? ]

전문가들은 AI의 지시에 따라 명상하도록 유도하는 앱을 남용할 경우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캐나다 맥길대 심리연구소는 초보자가 혼자 명상하다가 공황발작, 외상성 회상, 정신병 등을 일으킬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낸 바 있습니다.

[ 박희정 원장 / 연세카리스 정신건강의학과 :(명상을 많이 하면) 환자를 정신 상태 검사를 할 때 보는 정서의 요소들이 있는데, 그런 정서들이 문제가 생긴 경험을 하고…환청이나 망상, 헤리, 불안 등을 생기는 경우들이 이미 보고가 돼 있어요. ]

박원장을 비롯한 전문가들은 전문가의 도움 없이 검증되지 않은 AI기술이 접목된 앱을 이용하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 박희정 원장 / 연세카리스 정신건강의학과 :새로운 기술이 일상 안으로 들어올 때 높은 경계와 조심성을 가져야 한다는 거죠. AI가 아무리 섬세하고 사람을 파악할 지라도 그 사람의 영혼의 상태를 AI가 파악할 수 없죠.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상태로 상품화 되고 생활 안에 들어오고 있다는 것이 문제죠. ]

[ 현상규 교수 / 백석대 상담학 :
마음 챙김(명상)은 반드시 이미 훈련받은 사람이 있어서 그 사람의 지도에 따라서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요. ]

아직 인간의 심리와 정신 상태를 완벽하게 이해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 AI기술이 명상에 적용되는 건 시기상조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보편적인 견햅니다. 사람의 정신적인 부분과 연관이 돼있는 만큼, 앞으로 더 연구가 필요하고 사용하는 것은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는 경고입니다.

GOODTV NEWS 김효미였습니다.

후원배너 미디어 방송선교 헌금하기 >
추천뉴스
부부 인정 노리나…’동성혼 합법화’ 우려 높아져
부부 인정 노리나…’동성혼 합법화’ 우려 높아져
2024.07.25 (목)

중화권 부흥 꿈꾸는 OCCK 성회…1,500명 참여
중화권 부흥 꿈꾸는 OCCK 성회…1,500명 참여
2024.07.25 (목)

예장 통합, 혼란 속 총회 준비 박차
예장 통합, 혼란 속 총회 준비 박차
2024.07.25 (목)

개신교인 고민거리 1위는?
개신교인 고민거리 1위는?
2024.07.24 (수)

담임목사 성 비위·설교 표절 논란...115년 교회 분열
담임목사 성 비위·설교 표절 논란...115년 교회 분열
2024.07.24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