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설교
뉴스
카테고리
프로그램 설교
뉴스 QT
시청안내 광고문의
미디어선교후원
글로벌선교방송단
편성표
공지사항
GOODTV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다번역성경찬송
녹톡
JMS 합동결혼 돌입…탈퇴자들 재입교 우려 커져
장세인 (shane@goodtv.co.kr)
2024.01.23
[앵커]

이단 JMS가 교주 정명석과 간부 등의 징역형이 잇따라 선고되며 체제붕괴가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결국 젊은 교도들의 탈퇴로 이어지자 이를 막기위해 JMS는 내부 합동결혼식인 축복식을 강행하기로 결정했는데요. 이런 가운데 탈퇴자들마저 혼자 낙오될 수 있다는 불안감에 다시 JMS로 돌아가는 현상이 나타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장세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단 JMS가 합동결혼식인 축복식 진행을 위해 오는 3월에서 5월 사이에 남녀 교도들의 만남을 시작하겠다며 대상자 모집에 나섰습니다. 교도들 중 축복식 해당자들에 대한 면담을 이미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해당 연령대의 탈퇴자들에게도 연락하면서 어렵게 탈퇴를 결심한 젊은이들이 다시 JMS로 돌아가는 상황마저 일어나고 있습니다.

[ 차재용 목사 / 감리교이단피해예방센터 : “축복식 때문에 다시 들어가야 되냐” 이런 얘기도 있고… “섭리(JMS)를 나오고 여자를 만날 수 있을까. 담당 교역자들한테 연락이 왔다. 탈엠인데, 가정국 2세인데”… 면담까지 했다고 했죠. 공지 나왔고요. “탈퇴를 했다가 다시 재섭리(JMS로 돌아감)를 했고 축복식만 기다리고 있다” 이렇게 얘기를 (했죠.) ]

JMS는 내부 교도들끼리 결혼시켜 2세를 낳고 교리와 교주에 충성하는 가정을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축복식을 진행합니다. 축복식을 위해선 1인당 약 250만원 이상의 비용을 지불해 경제적 착취도 문제가 됩니다.

하지만 더 큰 목적은 경제적인 능력을 갖춘 교도와 JMS에 대한 충성심을 가진 교도를 배우자로 연결해 경제적 헌신이 가능한 교도들의 충성심을 키우고 탈퇴를 막으려는 데 있습니다. 축복식으로 가정이 이루어지면 이들의 미래 자녀인 JMS 2세까지 세뇌 속에 자라게 되는데 이렇게 ‘가정국’ 규모를 키워 체제를 유지하겠단 겁니다.

[ JMS 2세 탈퇴자 : 그런 가정들 많거든요. (부부 중) 둘 중에 한 명만 섭리(JMS를) 나온 거예요. 그래서 아직 섭리(JMS)에 남아있는 배우자를 빼내고 싶어서. 섭리에서 결혼한 사람을 탈퇴시키는 게 엄청 고난이도예요. 저와 같은 경우도 (탈퇴시키기) 제일 어려웠던 사람이 저희 부모님이었거든요. ]

JMS 교도인 부모 밑에서 태어난 2세 탈퇴자는 “JMS 내에서도 요즘 세대들은 상대방에 대해 잘 알지 못한 채 혼인하는 축복식을 부담스러워하는 경향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성 간의 교제를 극단적으로 금기시해온 JMS 교리상, 탈퇴 후 혼자 세상에 나와 배우자를 찾지 못할 수도 있단 두려움에 JMS로 돌아가 축복식만 한 후 배우자를 데리고 다시 탈퇴하겠다는 탈퇴자들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교주 정명석과 간부들에 대한 재판이 이어지고 체제가 흔들리는 상황에서 정보습득이 빠른 젊은 교도들 위주로 탈퇴가 잇따르자, JMS 측은 사회에서 가정을 이루지 못하고 낙오될 수 있다는 이들의 두려움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 차재용 목사 / 감리교이단피해예방센터 : 내가 섭리를 뛰다 보니(JMS 활동) 지금 직장이 변변치 않고 세상사람들에 비해서 경쟁력이 부족한 부분이 있는 것에 대해… 섭리(JMS) 안에 들어가야지 기회가 있지 않냐 이런 얘기를 하더라고요. 가적으로 딱 묶어버리는 순간 이동이 쉽지 않아요. ]

JMS 탈퇴자들과 이들을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하는 차재용 목사는 “어렵게 결심해 탈퇴한 뒤 안정을 찾기도 전 JMS의 세뇌로 불안감을 완화하기 위해 다시 돌아가 축복식만 하겠다는 생각은 위험하다”며 “연락을 받고 고민 중이라면 상담을 받으며 차분히 대응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GOODTV NEWS 장세인입니다.
후원배너 미디어 방송선교 헌금하기 >
추천뉴스
부부 인정 노리나…’동성혼 합법화’ 우려 높아져
부부 인정 노리나…’동성혼 합법화’ 우려 높아져
2024.07.25 (목)

중화권 부흥 꿈꾸는 OCCK 성회…1,500명 참여
중화권 부흥 꿈꾸는 OCCK 성회…1,500명 참여
2024.07.25 (목)

예장 통합, 혼란 속 총회 준비 박차
예장 통합, 혼란 속 총회 준비 박차
2024.07.25 (목)

개신교인 고민거리 1위는?
개신교인 고민거리 1위는?
2024.07.24 (수)

담임목사 성 비위·설교 표절 논란...115년 교회 분열
담임목사 성 비위·설교 표절 논란...115년 교회 분열
2024.07.24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