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큐티보기
다음 큐티보기

소유와 존재의 문제

[잠언 22:1-22:15]

큐티본문보기

묵상질문

1. 슬기로운 자는 재앙 앞에서 어떻게 행동합니까?(3절) 2. 겸손히 여호와를 경외하는 사람들이 받는 보응은 무엇입니까?(4절)

내게 주는 교훈

하나님의 사람은 무엇을 얼마나 소유하고 있는가보다는 어떤 사람이 되느냐에 더 관심을 두며 살아야 합니다. 소유의 문제이 세상에는 부자와 가난한 자가 함께 살아갑니다(2절). 예수님이 다시 오시기 전까지 이 경제 질서는 불가피하게 계속될 것입니다. 가난한 자나 빚진 자들은 부자나 채주들보다 자유롭지 못합니다(7절). 재물은 힘을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더 많은 재물을 가지려고 애를 씁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자녀들은 재물에 대한 균형잡힌 지혜가 있어야 합니다. 많은 재물을 얻는 것은 죄가 아닙니다. 부지런히 일하여 모은 재물은 정당합니다. 재물에 대한 선한 눈을 가지고, 양식을 가난한 자들에게 나누어 주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9절). 그러기 위해서는 게으른 자가 되어서는 안됩니다(13절). 재물은 나눔의 수단일 뿐이지 삶의 목적은 아닙니다. 겸손함으로 여호와를 경외하며 맡은 일에 성실히 임할 때, 재물은 저절로 따라옵니다(4절). 존재의 문제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있어 소유의 문제보다 더 중요한 것은 존재의 문제입니다. 즉 영혼과 내면의 문제를 더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먼저, 패역함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영혼을 지켜야 합니다(5절). 마음의 정결함을 사모해야 합니다(11절). 입술을 지키며 눈으로 보는 것을 조심해야 합니다. 인간은 천성적으로 어릴 때부터 소유의 문제에만 집착합니다(15절). 마땅히 행할 길을 알지 못합니다(6절). 영혼을 관리하지 않으면 욕심의 가시와 올무만 가득해집니다(5절). 따라서 우리는 부단한 훈련(채찍, 15절)과 교육(6절)을 통해 우리의 영혼을 지키고, 마음의 길을 바로 잡아가야 합니다. 재앙을 예견하고 피하는 슬기로운 자처럼 우리는 욕망에 방치된 인생길의 끝을 살피고, 미리 대비하는 지혜로운 삶을 살아야 합니다.

결단과 적용

아이의 마음에는 미련한 것이 얽혔으나 징계하는 채찍이 이를 멀리 쫓아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