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설교
뉴스
카테고리
프로그램 설교
뉴스 QT
시청안내 광고문의
미디어선교후원
글로벌선교방송단
편성표
공지사항
GOODTV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다번역성경찬송
녹톡
돌아온 연탄 나눔…백사마을에 4500장 전달
김혜인 (keymain@goodtv.co.kr)
2022.10.03
[앵커]

겨울의 혹한은 달동네 마을 주민들에게 더 가혹합니다. 계절이 바뀌고 기온이 조금씩 떨어지자 올해도 어김없이 연탄을 전달하는 손길이 이어졌습니다. 서울연탄은행에서 주관한 연탄 나눔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김혜인 기잡니다.

[기자]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알려진 노원구 백사마을에 100여명의 봉사자들이 모였습니다. 다가올 혹한기를 앞두고 진행될 ‘사랑의 연탄 나눔’에 참여하기 위해섭니다. 서울연탄은행은 1일 사랑의 연탄 나눔을 재개하고 총 300만장 전달을 목표로 내세웠습니다.

9년째 묵묵히 연탄 나눔 봉사에 참여중인 가수 션은 “차가운 바람을 가장 먼저 느끼는 어르신들에게 연탄을 나눌 수 있어 따뜻한 겨울이 될 거 같다”며 봉사자들을 독려했습니다.

[ 션 가수 / 9년째 봉사 : 바람이 쌀쌀해지기 시작했는데 바람이 쌀쌀이 불 때 되면 가장 그 바람을 먼저 느끼시는 연세 드신 어른들이 계시는데, 이렇게 와서 봉사하고 나눌 수 있어서 저희에게는 어쩌면 더 따뜻한 겨울이 되는 거 같고요. 2022년 겨울 열심히 따뜻한 대한민국 만들기 위해서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

연탄나눔을 재개한 이날 전국은행연합회 봉실아리, YG엔터테인먼트 등이 연탄 총 2만장을 기부했습니다. 이 중 5천장을 기부한 경민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연탄을 나누는 활동에 직접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허기복 연탄은행 대표는 그동안 코로나 때문에 봉사활동이 자유롭지 못했지만 규제가 풀려 연탄 나눔 활동을 재개할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습니다.

[ 허기복 대표 / 연탄은행 : 연탄 한 장에 6시간 정도 불이 붙어서 하루에 4~5장 정도면 아주 추운 겨울에도 따뜻하게 방 안이 데워져…오늘을 기점으로 300만장 나눔 운동을 펼친다면 전국에 10만여 가구 어르신들이 겨울을 나지 않을까… ]

이날 백사마을에는 30가구에 150장씩, 총 4500장의 연탄이 전달됐습니다. 가파른 오르막길이 많아 봉사자들의 이마에는 금방 구슬땀이 맺힙니다. 작년 겨울 처음 봉사를 시작해 오늘이 5번째인 어린이 봉사자도 작은 등에 3.65kg 연탄 한 장씩을 짊어지고 부지런히 움직입니다.

[ 서민경 (10) / 서울 관악구 : 다른 사람들을 잘 도와주고 싶고 재미도 있어서 참여하고 있어요. ]

[ 김보민 (34) / 경기 고양시 : 제가 도움이 되었다는 게 굉장히 뿌듯하고 앞으로 자주 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

연탄을 전달받은 주민들은 연신 봉사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건넵니다. 코로나 기간 동안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 가정마다 400장의 연탄이 더 필요하지만, 한 장에 800원인 연탄 가격이 100원씩 오른데다 경제불황으로 연탄 후원금이 줄어 노심초사하던 참이었습니다.

[ 노영덕 (81) / 백사마을 주민 : 산에서 살고 있는데 도와주신다는 게 너무 행복합니다. 주시는 분은 연탄이지만 우리는 금탄 같이 생각하고 겨울을 좋게 따뜻하게 지냅니다. ]

[ 이승호 (69) / 백사마을 주민 : 몸도 안 좋은데 해년마다 이렇게 연탄은행에서 봉사자들이 연탄을 가져다 줘서 고맙고 이 순간이 제일 행복한 것 같습니다. 몸이 안 좋고 나이가 든 사람들은 (겨울이 오면) 항상 걱정하면서 조마조마 하죠. 연탄이 안 들어오면 어떻게 하나… ]

서울 여느 지역보다 기온이 낮은 이곳 백사마을. 이곳 주민들은 벌써부터 다가올 추위가 걱정되지만 한국교회의 연탄 나눔이 시작되어 걱정을 한시름 덜어 놓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만 줄어든 후원의 손길이 경제 회복과 함께 살아나기를 기대해봅니다.

GOODTV NEWS 김혜인입니다.
후원배너 미디어 방송선교 헌금하기 >
추천뉴스
굿피플, 소외이웃 따뜻한 겨울 보낼 ‘희망박스’ 전달
굿피플, 소외이웃 따뜻한 겨울 보낼 ‘희망박스’ 전달
2022.11.25 (금)

“자기결정권, 태아 생명보다 우선 안돼…생명은 존엄”
“자기결정권, 태아 생명보다 우선 안돼…생명은 존엄”
2022.11.25 (금)

소형교회 목회자 은퇴보수 문제 심각…”중재 필요”
소형교회 목회자 은퇴보수 문제 심각…”중재 필요”
2022.11.25 (금)

예비 목회자 사라진다…신학대학원 지원 안해
예비 목회자 사라진다…신학대학원 지원 안해
2022.11.24 (목)

코로나로 달라진 목회환경, 어떻게 극복해야 하나
코로나로 달라진 목회환경, 어떻게 극복해야 하나
2022.11.24 (목)